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API 활용 ‘신용올리기’ 서비스 시작

마이데이터로 연결한 자산정보, 신용평가사 제출 및 점검

KCB 제휴, 신용점수 조회 서비스 이어 및 신용점수 상향 관리 도와

오른 신용점수 기준 대출 한도 정보, 신용점수 올리는 노하우 콘텐츠 등 제공


마이데이터 전문 기업 뱅크샐러드가 마이데이터 API를 활용한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였다.

뱅크샐러드의 ‘신용올리기’는 마이데이터 API를 활용한 국내 최초의 신용점수 향상 지원 서비스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제휴를 통해 제공한다. 마이데이터로 연결한 자산 정보 중 신용평가에 유의미하게 활용될 수 있는 정보를 신용평가사에 제출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다.

‘신용올리기’는 뱅크샐러드 앱 고객이라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 가능하다. 고객이 뱅크샐러드에 제공한 금융 마이데이터인 은행·증권·보험·연금·IRP 계좌의 거래 정보, 납부이력 등을 바탕으로, 고객의 소득 및 금융 자산 규모를 추정해 향후 신용 상환 여력까지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최대 1분만에 신용 정보를 제출하고, 신용평가에 반영하여 점수가 얼마나 올랐는지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일정한 수입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은행 수신 정보나 투자 자산을 보유한 사회 초년생, 보험이나 연금 자산 비중이 높은 5060 세대의 신용점수 향상에 유용하다.

뱅크샐러드는 ‘신용올리기’를 통해 신용점수가 향상되면, 고객의 달라진 대출 가능 한도에 따른 신용·대환·주택 등의 대출 상품을 가장 좋은 조건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연결해준다. 신용점수에 변동이 없는 경우에는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정보 콘텐츠로 안내한다. 고객은 꾸준하고 효율적인 자산관리 및 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고객의 활용도 높은 금융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최적의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설계했다”며 “특히 중신용자들은 더 낮은 금리의 대출 상품을 보다 폭넓게 선택할 수 있게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보다 빠르게 뱅크샐러드에 도달하는 방법 🚀

지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