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송금 서비스 수수료 무제한 면제

3월 31일부터 송금 수수료 면제 적용… 고객 편의 확대

뱅크샐러드, 송금 서비스 확대와 함께 오픈뱅킹 본격화


마이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앱 뱅크샐러드가 31일부터 송금 서비스의 수수료를 없애고, 횟수에 상관없이 무제한 면제한다.

뱅크샐러드 송금 서비스는 본인 명의 계좌를 뱅크샐러드와 연동하고 출금계좌로 설정하면 원하는 계좌로 자유롭게 출금과 이체할 수 있는 기능이다. 뱅크샐러드 앱 내에서 가계부나 자산 조회를 하고 난 후, 별도의 금융 앱을 이용하지 않고도 무료 송금 및 충전이 가능하다.

뱅크샐러드는 그동안 정책상 송금 서비스 이용을 10회에 한해 무료로 제공해 왔다. 이번 수수료 면제 정책으로, 고객들은 10회 이상의 송금 횟수 초과시 부과되던 수수료 부담을 덜게 됐다. 1회 최대 200만원까지 송금이 가능하다. 이번 수수료 무제한 면제는 내년 3월까지 1년 간 진행되며, 추후 수수료 전면 무료화를 검토할 예정이다.

뱅크샐러드는 송금 수수료 면제 정책을 시작으로 오픈뱅킹을 본격 활성화 한다. 오픈뱅킹은 은행의 이체서비스와 금융공동망의 표준화를 통해 금융업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마이데이터가 금융 정보 조회에 특화됐다면 오픈뱅킹은 송금 및 결제에 최적화된 API다.

뱅크샐러드는 “송금 서비스 이용 고객의 수수료 부담을 해결하고, 보다 자유로운 송금과 자산관리 서비스 이용을 지원하기 위해 수수료 면제를 시행한다”며 “뱅크샐러드는 마이데이터와 오픈뱅킹을 접목, 보다 쉽고 편리한 자산관리 혁신을 위한 서비스 고도화를 이뤄갈 것” 이라고 밝혔다.


보다 빠르게 뱅크샐러드에 도달하는 방법 🚀

지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