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잘 나가네~”…VC 10곳에서 450억 투자유치

뱅크샐러드 “잘 나가네~”…VC 10곳서 450억 투자유치

투자유치액 목표초과 분위기 고무 기술개발직 등 최고급 인재 영입도

개인 자산관리 서비스 뱅크샐러드를 운영중인 레이니스트는 4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인터베스트·고릴라PE·IMM인베스트먼트·스톤브릿지벤처스 등 신규 투자사와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컴퍼니케이파트너스·KB인베스트먼트·키움인베스트먼트·뮤렉스파트너스·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 기존 투자사 6곳 등 총 10곳에 달하는 벤처캐피탈(VC)들이 몰렸다.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한 인터베스트 측은 “향후 글로벌 금융 트렌드 및 금융당국의 정책 변화와 맞물려 새로운 시도를 지속한다면 뱅크샐러드는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에서도 무난하게 안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레이니스트 측은 투자 유치 금액이 목표를 초과한 점에 고무된 분위기다. 이 회사 관계자는 “국내외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주도한 VC들이 대거 참여해 30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며 “이전 ‘시리즈 B’ 투자에 참여했던 기존 투자사들이 총 150억원의 재투자를 결정한 점도 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과 뱅크샐러드 서비스가 추구하는 비전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뱅크샐러드는 이제 본격적인 시스템 정밀화 작업에 돌입한다. 금융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시스템을 가장 먼저 구축하고 기술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다양한 산업군에 흩어져 있는 개인의 데이터를 금융산업 데이터와 연결해 고객 맞춤 솔루션의 만족도를 한층 더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투자금을 바탕으로 인재 채용에도 나선다. 기술개발, 데이터, 금융 비즈니스, 마케팅 등 전 직군에서 최고 급여와 복지를 지원할 방침이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고객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돈 관리 조언을 제공하는 뱅크샐러드는 ‘중립’을 지키는 것이 원칙으로 앞으로도 직접 금융회사가 될 생각은 없다”며 “개인 중심의 금융혁신에 초점을 맞춘 금융사들과 협업을 통해 고객들의 금융 라이프를 향상시키는 것에만 몰두하겠다”고 강조했다.

헤럴드 경제 | 배두헌 기자 (badhoney@heraldcorp.com)

Shar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