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API 적용… 시범 서비스 시작

뱅크샐러드, 12월 1일 시범 서비스 시작하며 순차 오픈 예정

마이데이터 표준 API 적용으로 연동 시간 대폭 개선, 스크래핑 방식 대비 90% 이상 단축

단순 조회 넘어 마이데이터 경험 확대한 ‘가계부와 자산관리’… 데이터 정교화로 승부


통합자산관리 플랫폼 ‘뱅크샐러드’가 12월 1일 마이데이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뱅크샐러드는 국내 최초의 통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이며 금융 혁신을 이끌어온 대표적인 핀테크 기업이다. 이번 마이데이터 표준 API 적용을 위한 신용정보원의 비공개 베타 서비스(CBT)에도 가장 먼저 참여해 서비스 기대감을 높였다.

뱅크샐러드의 마이데이터 시범 서비스는 기술 안정성과 트래픽 분산을 위해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공개되며, 약 9백만 명에 달하는 뱅크샐러드 이용 고객에게 12월 내 순차 적용된다.

마이데이터 표준 API 적용에 따라, 그간 가장 큰 불편함으로 지적됐던 스크래핑 연동 속도가 대폭 개선된다. 각 금융사의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제각각 입력하지 않아도 되며, 끊김없는 실시간 연동이 가능해진다. 스크래핑 방식에서는 10개 금융사 기준 연동시 평균 30분 이상이 소요된 반면, 마이데이터 표준 API 기반의 통합 인증을 이용하면 연동 시간이 90% 이상 줄어 2~3분 내로 가능하다.

또한 2017년부터 축적해온 가계부 및 자산관리 서비스의 노하우와 정교화된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앞세워 고도화에 집중, 뱅크샐러드 인증서 기반의 통합 인증으로 흩어진 금융 정보를 모아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출 잔액과 금리 및 상환 정보, 주식 보유 수량과 평가 금액, 카드 결제 내역, 포인트 현황 등 보다 상세한 금융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는 “금융 마이데이터 표준 API 도입으로 이용자 연동 과정이 크게 개선됐다”며, “뱅크샐러드는 강력한 데이터 보안과 서비스 안정성은 물론, 차별화된 데이터 분석 및 매칭 기술을 통해 국내 최고의 자산관리 플랫폼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다 빠르게 뱅크샐러드에 도달하는 방법 🚀

지원하기